Skyweaver 리서치 및 다바 게임에서의 차용점

Blocksage.eth
4 min readJul 21, 2022
Skyweaver 소개와 차용점

Skyweaver는 어떤 게임인가

높은 게임성과 완성도를 갖춘 카드 게임으로서, 블록체인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어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장치들에 대하여 많이 고민한 흔적이 보이는 프로젝트이다. 토큰이 없는 P2E 게임의 구조를 띠고 있으며, 블록체인 신에서 가장 재미있는 게임 중 하나라고 주장 할 수 있을 정도의 게임이다.

TCG 게임의 익숙한 인터페이스

게임의 구조는 여타 TCG 게임들과 매우 유사하며, 덱이 있고 드로우를 통해 코스트 최적화를 통해서 상대 영웅의 피를 깎는 구조의 게임이다. 익숙한 TCG 게임의 룰과 인터페이스들을 차용하여 유저 진입장벽에 많은 고민이 느껴지는 프로젝트이다.

블록체인을 모르는 Mass가 즐길 수 있는 게임

게임이 가치는 게임의 ‘재미’이며 탈중앙화 Web 3.0 게임도 마찬가지이다. Mass가 좋아하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서 첫째로 블록체인의 진입장벽을 부셔야 한다. 여기서 나오는 키워드는 아래와 같다: Free-2-Play, Wallet Opt-in, Zero blockchain knowledge to play. Skyweaver은 이것을 잘 구현했고, 다바 게임에서도 차용하게 될 중요 요소이다.

일단 게임을 살짝 찍먹해보면 바로 느껴지는 것은.. GUI, 애니메이션, 반응속도, 감도, 부드러움 정도, 등 여타 ‘AAA 게임’과 비교해도 부족하지 않을 수준임이 느껴진다. 4년의 개발 기간 동안 만들어진 프로젝트이며, Coinbase, BITKRAFT, and Polychain와 같은 투자사들의 배킹을 확보하는 데 성공한 프로젝트인 것이 체감되는 듯하다.

비즈니스 모델

하지만 Web 3.0 게임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비즈니스 모델의 동작 여부이다. 해당 게임은 토큰이 없지만, 더 많은 이해관계자를 게임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 정상적으로 동작하는 하수구는 필수이며, 이는 비즈니스 모델 동작 여부를 보면 게임의 하수구를 예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곡괭이 강화의 BM

Skyweaver의 경우 Conquest 모드 (고급 PvP 모드) 입장을 위해서 $USDC의 비용을 지불하고 플레이해야 하며, 플레이어는 승리 횟수에 따라 좋은 골드 카드를 받을 기회를 얻게 된다. 여기서 관찰되는 모순점은, 보상으로 획득할 수 있는 ‘좋은 골드 카드’가 게임의 플레이에 좋은 ‘카드’가 되는 순간 게임이 Pay-2-Win의 늪에 빠지게 되며, 게임성의 근간을 흔들게 된다.

남아 있는 핵심 과제: 곡괭이 강화가 아닌 BM 구조

Skyweaver의 핵심 과제 중 하나는 게임성에 영향을 최소화하며, 하수구 동작을 시켜야 한다. 결국 게임사는 이쪽 모순점을 풀어내기 위해서, Conquest 모드에서 경쟁하는 유저의 니즈를 분산시켜, 더 좋은 곡괭이가 아닌 다른 니즈를 충족시키는 방향으로 설계하게 될 것이다. 기존 게임사들이 과금 요소를 어떻게 설계했는지 벤치마크 하며 많이 따라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이 가지는 고유의 가치 중 Distributed Ownership을 가장 잘 직관적으로 풀어낼 수 있는 게임은 단언컨대 TCG 게임이다. 게임에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플레이어가 소유하게 되는 것은 너무 직관적인 현실 UX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이 구조는 프로젝트팀 입장에서 풀어내야 하는 중요 모순점이 생기는데, 신규 진입자와 기존 투자자와의 이해관계의 충돌이다.

결론: 다바의 방향

NFT 소유주에게는 재산적 가치와 미래 가치를 보장해 주면서, 소유자와 미 소유자에게는 크게 다르지 않은 인 게임 경쟁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 다바 게임에서는 한 명이 소유한 NFT를 N명이 동시간대 사용할 수 있는 One Asset Multi-lending 구조를 짬으로써 인게임에서 벌어들이는 재화의 양을 커미션으로 설계하여 해당 문제를 해소해보자고 한다. 이것은 개인적으로 개발자로서 매우 기대가 되는 구현체이다.

Skyweaver의 경우 다바 게임에서 고민하는 부분들도 충분히 녹여져 있으며, 결과적으로 우리는 이것을 넘어서 다음 탈중앙화 Web 3.0 게임의 방향성을 제시하게 될 것이다. 신규진입자들의 장벽을 무너트려, 토큰 하수구를 동작시켜야 하며 곡괭이 강화를 넘어선 토큰 사용처를 추가적인 니즈를 자극하는 구조로 설계될 것이다. 다바 게임에서 기획하고 있는 One Asset Multi-Lending 구조는 추후 탈중앙화 Web 3.0 게임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호기롭게 선언해본다.

--

--

Blocksage.eth

serial entrepreneur & software engineer 🪄 | | just #FAFO and keep building |